청년 도약계좌 vs 청년 희망저축 비교 분석

청년도약계좌 VS 청년희망적금

청년도약계좌는 청년들의 목돈 마련을 지원하기 위한 상품으로 청년희망적금과 취지는 같지만 금리, 납입기간, 정부장려금 등에 차이가 있습니다.​

청년도약계좌는 근로·사업소득이 있는 만19~34세 청년을 대상으로 매달 70만원 한도 안에서 일정액을 저축하면 정부가 최대 40만원을 지원하여 10년 만기 시 1억원의 목돈을 마련할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청년희망적금과 금리 등을 비교해보면, 기본금리 연 5%에 은행에 따라 최대 1%p의 우대금리가 더해지는 청년희망적금보다 청년도약계좌의 금리는 낮고 납입기간은 깁니다.

정부장려금 지원 방법도 다릅니다. 청년희망적금은 만기 2년까지 납입하는 경우 최대 36만원이 지급되고 청년도악계좌는 소득구간별로 다르게 측정됩니다.

– 연소득 2400만원 이하는 40만원

– 연소득 2400만원 ~ 3600만원은 20만원

– 연소득 3600만원 ~ 4800만원은 10만원

– 연소득 4800만원 초과는 정부장려금 없이 비과세 및 소득공제 혜택 적용

청년도약계좌 신청기간 & 신청방법

청년도약계좌 가입을 희망하시는 분들이라면 청년도약계좌 신청기간, 신청방법에 대해서도 궁금하실 것 같은데요. 해당 사업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공약 중 하나로 아직 청년도약계좌 신청기간은 정해지지 않았습니다.

청년도약계좌 신청기간과 신청방법 등 정확한 내용은 윤 당선인의 공식 임기가 시작되면 검토 후 상품이 출시되고 그 이후에 본격적으로 청년도약계좌 신청기간 등 확인이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소득에 따른 가입대상제한은 없습니다. 소득이 있는 청년이라면 모두가 가입할 수 있습니다.

소득에 따른 정부지원금 차이와 비과세 혜택 등이 나뉘지만 구체적인 가입제한 규정은 없습니다.

청년도약계좌 신청 저축 한도/지원 금액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 연소득 2400만원 이하일 경우 월 30만원 납입한도 – 정부사 최대 40만원 지원

▶ 연소득 2400만원 ~ 3600만원일 경우 월 50만원 납입한도 – 정부가 최대 20만원 지원

▶ 연소득 3600만원 초과일 경우 월 60만원 납입한도 – 정부가 최대 10만원 지원

▶ 연소득 4800만원 초과일 경우 월 70만원 납입한도 – 정부지원금 대신 비과세 및 소득공제 혜택

청년도약계좌 신청은 투자 성향에 따라 주식형/채권형/예금형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청년도약계좌 신청의 예금형 상품은 일반 적금과 같고, 주식형/채권형 상품은 일정액을 불인하는 것 뿐만 아니라 모든 돈을 주식이나 채권에 투자에 운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생애최초 주택구입, 장기실직, 질병 등에 따른 장기휴직, 재해 등의 경우 중도 인출과 재가입도 가능합니다.

단 재정 사업의 유사 제도와 중복 가입이 불가합니다. 만약 청년희망적금에 가입했을 경우 청년도약계좌 신청을 가입할 수 없습니다. 청년희망적금에서 청년도약계좌로 ‘갈아타기’를 허용하는 방안이 추진 중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갈아타기’가 허용될 경우 이미 2년간 1조 44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운영 중인 청년희망적금에 혼선이 생길 수 있습니다. 청년희망적금 가입자를 선별해 ‘갈아타기’하는 과정에서 청년도약계좌 신청 선별 기준에 대한 공정성 시비가 불거질 수도 있습니다.

청년도약계좌 신청이 관심을 받으면서 청년 사이에서 단기 아르바이트 열풍이 불 조짐을 보이고 있다고 합니다.

계좌 가입조건을 맞추기 위한 일종의 꼼수로, 부모가 자식에게 1억원을 합법적으로 증여할 수 있다는 말까지 나온다고 하는데요. 제도 세부 설계 과정에서 도덕적 해이를 막기 위한 장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재원 마련에 대한 우려와 비판의 비중도 큽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7월 기준 소득이 있는 만 19~34세는 630명에 달합니다. 이들이 모두 가입해 매월 10만원씩만 받는다고 해도 1년 예산이 7조 5600억원입니다.

10년 만기를 채우는 인원에 따라 예산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합니다.

정책 금융상품은 정부와 시중은행간 협의를 거쳐 판매되는 만큼 그 부담은 정부와 은행권이 공동으로 지게 되는데 정부 수입에서 이를 다 충당하지 못할 경우 부담은 은행권에 넘겨진다고 합니다.